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제3회 멸종위기야생생물 상상그림 공모전’ 수상작 공개

환경부 장관상 등 총 31편 시상
11월 18일부터 서울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 27일부터 수서역 수서평택고속선에서 수상작 전시
수상작 공유 및 온라인 시상식 공유 이벤트 12월 7일까지 진행

2021-11-18 10:00 출처: 국립생태원

대상을 수상한 조유진 학생의 ‘강가의 친구들과 함께’

서천--(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8일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제3회 멸종위기야생생물 상상그림 공모전’ 수상작을 공개하고, 11월 18일부터 서울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 27일 수서역 수서평택고속선에서 수상작 31편을 전시한다.

이번 공모전은 야생생물이 급격히 감소하는 현실과 야생생물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으며, 9월 1일부터 10월 8일까지 총 2516편이 접수됐다.

국립생태원은 전문가 예선 및 본선 심사를 거쳐 독창성, 표현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작품 총 31편을 선정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상금 50만원이 주어지며 최우수상(20만원), 우수상(10만원), 장려상(5만원) 수상자에게는 국립생태원장상과 각각의 상금이 수여된다.

영예의 대상에는 인천 길주초등학교 조유진 학생의 ‘강가의 친구들과 함께’가 선정됐으며, 멸종위기 II급 남생이와 I급 미호종개, 흰수마자, 감돌고기, 여울마자 등 다양한 수생 동물과 함께하는 모습을 그려낸 작품이다.

조유진 학생은 “그림을 그리면서 많은 멸종 위기 동물을 알게 됐고, 많은 생물이 멸종 위기에 처하게 된 원인이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어 안타까웠다”며 “맑은 물에서 멸종 위기 동물들과 함께할 그 날을 위해 환경을 보호해야겠다”고 말했다.

수상작 31편은 11월 18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 11월 27일부터 12월 7일까지 수서역 수서평택고속선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상작 공유 및 온라인 시상식 공유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벤트 관련 자세한 사항은 전시장 배너 또는 공모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많은 분의 참여를 보면서 생태계와 환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뜨겁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성숙한 생태 의식이 바탕이 돼 국가의 생물 다양성과 생태계 건강성이 더 증진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국립생태원 개요

국립생태원은 한반도 생태계를 비롯해 열대, 사막, 지중해, 온대, 극지 등 세계 5대 기후와 그곳에서 서식하는 동식물을 한눈에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고품격 생태 연구·전시·교육의 공간이다. 우리나라와 세계의 생태 연구를 선도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에게 생태계에 대한 다양한 체험과 배움의 장을 제공해 환경을 보전하고 올바른 환경 의식을 함양하는 데 이바지하고자 한다.

웹사이트: http://www.nie.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