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생명, ‘오렌지 메디컬보험’ 출시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입원·수술 정액 보장
사망 보장 빼고 입원과 수술 보장만으로 구성해 보험료 합리적으로 낮춰

2018-02-13 09:29 출처: ING생명 (코스피 079440)

ING생명이 오렌지 메디컬보험을 19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2월 13일 -- 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이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입원과 수술을 단독으로 보장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 무해지환급형)’을 19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실생활에 밀접한 보장인 입원과 수술을 집중 보장하면서도 사망 보장 보험료 부담을 없애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낮추고 납입 기간 동안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비갱신형 선택 시).

병원비와 같은 직접 치료비 외에도 간병비와 교통비 등 치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손실을 보존할 수 있도록 정액으로 보장한다. 4일 이상 입원 시 1일당 2만원, 상급 종합병원은 1일당 8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고 1~5종 수술 시 10만~30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암과 4대 중증 질병(뇌질환, 심질환, 간·췌장질환, 폐질환)의 관혈수술 시 300만원, 비관혈수술(내시경수술, 카테터수술, 신의료수술) 시에는 30만원(연 1회)을 추가로 지급한다. 이 모든 혜택이 주계약 가입만으로 가능하다(2구좌 기준).

더불어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빈번해지는 치료 횟수, 의료기술의 발달로 단기 입원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의료 형태의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특약 상품을 마련했다.

‘무배당 첫날부터입원보장특약(갱신형)’에 가입하면 입원 첫 날부터 1일당 1만원, 상급 종합병원 입원 시 1일당 4만원을 추가로 지급 받게 돼 단기 입원 보장의 공백을 메울 수 있다.

상급 종합병원에 2일 이상 계속하여 입원할 경우 50만원, 상급 종합병원 집중치료실에 1일만 입원하더라도 10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해 입원 치료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무배당 입원플러스보장특약(갱신형)’ 가입 시 입원 1회당, 연간 2회 한도).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은 같은 나이, 동일한 보장을 받더라도 보험료는 약 21.4% 더 낮출 수 있는 1종(실속형)과 기존 건강보험과 동일한 2종(표준형), 피보험자가 80세 계약 해당일에 살아 있을 때 이미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의 100%를 지급하는 3종(중도 환급형)으로 구성된다(남자 30세, 주계약 2구좌, 20년납, 월납 기준).

1종(실속형)은 ‘무해지환급금’ 상품으로 보험료 납입 기간 중에 해지 시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2종(표준형) 대비 보험료를 낮춰 부담은 덜고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또 보험료 납입이 완료된 후 9년이 지난 이후부터 2종(표준형) 대비 동일한 해지환급금을 받을 수 있다. 단 1종과 2종은 생존 보험금이 없는 순수 보장형 상품이다.

박익진 ING생명 마케팅본부 부사장은 “이미 초고령 사회가 진행 중인 일본에서 필수 보험으로 자리잡은 ‘의료종신보험’을 국내 상황에 맞게 도입했다”며 “500%대 지급여력비율(RBC)의 독보적인 자본력을 바탕으로 노후 의료비를 고민하는 고객에게 합리적인 비용으로 입원과 수술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갱신형 실손보험의 부족하고 아쉬운 부분을 완벽하게 보완할 수 있는 장점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가입 나이는 만 15세부터 60세까지이며 보장 기간은 100세까지다.

한편 ING생명은 10년 갱신할 때마다 만기 지급금 50만원을 지급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 갱신형)’도 함께 출시했다(최종 갱신계약 제외, 주계약 2구좌 기준).

자세한 내용은 ING생명 콜센터와 ING생명 FC(재정컨설턴트)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ING생명 개요

1987년에 설립된 이후, 선진 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해 온 ING생명은 총 자산 규모 31조2157억원, 보험금 지급여력비율 502%(2017년 9월 말 기준)로 우수한 재무 건전성을 자랑하고 있다. 13년 연속 우수콜센터(KSQI)로 선정되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고객의 꿈을 위한 든든한 금융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