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성화, 파주서 한반도 평화 기원

자전거 활용해 14km 달리며 평화 염원
민통선 최북단 자유의 마을인 대성동서 봉송 진행

2018-01-21 09:04 출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19일 파주에서 자전거를 활용한 봉송을 진행하며 한반도와 전 세계의 평화를 기원했다

평창--(뉴스와이어) 2018년 01월 21일 -- 전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가 19일(금) 파주에서 자전거를 활용한 봉송을 진행하며 한반도와 전 세계의 평화를 기원했다.

파주를 찾은 성화봉송단은 이날 남북출입사무부터 율곡습지공원까지 14km를 자전거로 달렸다.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취지에서 진행된 이번 봉송에는 750명의 주자, 부주자, 서포터즈가 참가해 장관을 이뤘다.

이날 성화봉송단은 ‘임진클래식’과 연계한 봉송도 진행해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임진클래식은 한국전쟁에 참여했던 캐나다 군인들이 친목 도모와 모국의 향수를 달래고자 임진강 근처에서 열었던 아이스하키 경기다. 성화봉송단은 한국전 당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싸웠던 캐나다군의 활동을 알리기 위해 임진클래식을 재현한 성화봉송을 진행했다.

파평면 율곡리 율곡 습지공원에서 진행된 임진클래식에는 주한 캐나다 대사를 비롯해 한국과 캐나다의 참전용사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성화의 불꽃은 민통선 최북단 자유의 마을인 대성동을 방문해 한반도에 평화를 염원하는 불꽃을 밝혔다. 또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도 찾아 문화와 예술의 창작, 전시, 공연, 축제, 교육이 한 곳에서 이루어지는 현장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파주에서는 에릭 월시 캐나다 대사,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자전거연맹회장 구자열, 대한자전거연맹 홍보위원 가수 김창완을 비롯해 초등학교 교사, 간호사 등 다양한 직업과 사연을 가진 750여명의 주자가 참여했다.

이날 성화의 불꽃은 파주출판도시를 시작으로 운정신도시, 금촌, 문산 등 파주 전역 64.2km를 달렸다.

이날 봉송은 18시 30분 임진각 망배단에서 진행된 지역 축하행사의 점화를 끝으로 봉송을 마쳤다.

축하 행사에서는 ‘평화의 꿈’을 주제로 한 특별 공연과 드로잉 퍼포먼스 쇼가 펼쳐졌다. 또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가 행사장을 풍성하게 장식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여형구 사무총장은 “파주에서는 자전거 봉송과 임진클래식, 대성동 봉송 등 다양한 이벤트를 바탕으로 평화를 염원했다”며 “평화를 염원하는 성화봉송의 메시지가 한반도 전역에 퍼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은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시청을 원한다면 유튜브에서 ‘성화봉송 생중계’를 검색하면 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